책을 얘기한다 2008.01.07 17:34
(1) 역사는 힘있는 자가 쓰는가 - 난징의 강간, 그 진실의 기록

원제 The Rape of Nanking: The Forgotten Holocaust of World War II (1997)

최근에 역사 책을 읽으면서 도쿄대공습이나 난징대학살과 같은 끔찍한 잔학상에 관심을 두고 있던 중 우연히 읽게 된 책. 어렴풋하게 알고 있었던 학살과 강간의 진상이 너무나도 또렸하게 드러나 읽는 내내 숨도 제대로 쉬지 못했다. 점심먹고 읽기 시작해서 다 읽을 때까지 꼼짝도 못했다. 그리고 속이 느글거려서 죽는 줄 알았다.

(2) 80일간의 세계일주 / 쥘 베른

어렸을 때 허접판으로 읽은 적이 있었던 것 같은데 (아닌가...) 다시 완역판을 읽었다. 애초에 어린이용으로 씌어진 책이기 때문에 뭐 엄청난 감동을 주지는 않지만 중간 중간 나오는 위트있는 문장이나 전세계를 숨쉴틈 없이 종단하는 얘기의 속도감이 대단하다. 언젠가 그 길을 따라 세계 일주를 해보리라... 막연한 상상을 했다.

(3) 교양 있는 우리 아이를 위한 세계역사 이야기 1 - 고대편

원제 The Story of the World

홈 스쿨링을 위해 쓴 책이라 아이들 눈 높이 맞춰 역사를 얘기하듯 들려주는 역사책이다. 어린이용 책이라 읽기 쉽다는게 제일 큰 장점. 공부가 아니라 재미삼아 역사를 읽는 즐거움이 쏠쏠. 하지만 내용이 어린이 수준이라는 점과 유대인의 역사를 필요이상으로 상세히 그리고 성경의 내용이 모두 사실인양 기록한 것은 거슬린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신묘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