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7.10 :: 공대생이 적분 모르는거만 문제냐? (8)
세상을 얘기한다 2007.07.10 11:12
세계적인 권위의 사이언스지에서 우리 교육 현실을 다뤘단다. (링크 --> http://www.sciencemag.org/cgi/content/summary/317/5834/76 ) 우리의 따라쟁이 신문들은 호들갑을 떨면서 이를 인용하여 현재의 교육 체계에 문제가 있음을 씹고 있다. (링크 --> 안해도 될만큼 흔하게 있음.)

그런데 이게 정말 문제일까? 또는 이걸 문제라고 인정할 때 그 잘못이 현재의 교육 과정에 있는걸까? 이 사건을 통해 돌아봐야 할 우리의 진짜 문제는 뭘까?

(논점1) 균일한 교육의 신화

우리 세대를 포함해서 그 이전 세대는 무척 균일화된 교육을 받은 세대다. (이건 평준화하고는 관련 없는 얘기임. 헷갈리지 말 것.) 뭐 아직도 교과서를 국정/검정하는 무지막지한 나라이니 대부분의 학생들이 거의 비슷비슷한 내용을 배운다는 현실은 아직 별반 달라진 것이 없다. 하지만 이전에는 수학과 같은 기초 과목을 선택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었기 때문에 고등학교를 졸업하면 당연히 미적분은 배우고 졸업하게 되어 있었다. 그런 교육을 받은 교수들이 미적분을 안 배워본 학생을 만나면 당혹스런 것은 당연할 거다. (뭐 캠퍼스에서 손에 땀띠 나도록 서로 끼고 댕기는 걸 봐서 느끼는 당혹스러움과 별반 다를 바 없는 현상.)

이러한 균일화된 교육은 여러 장점이 있다. 특히, 대부분의 사람들이 비슷한 것을 알기 때문에 교육과정을 편성하기 쉽다. 대학에서는 고등학교 때 뭘 배웠는지 아니까 뭐부터 가르쳐야 하는지 판단하기 쉽다. 산업 현장에서도 마찬가지. 신입 사원들이 대충 뭘 아는지 아니까 뭘 어떻게 가르쳐서 일 시켜 먹으면 되는지 판단하기 쉽다. 즉, 균일화된 교육은 균일화된 산업역군을 생산하는 가장 효과적인 교육 방식이며 이는 우리의 압축된 근대화/산업화 과정을 통하여 그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그런데... 아직도 균일화된 인력을 원하는가? 그런 모양이다. 동영상 공유 사이트를 통해 널리 알려진 삼성전자 신입사원들의 카드 섹션을 보라. 그런 쓰레기 같은 짓을 시키 놓고 보면서 좋아하는 사람이나 시킨다고 하는 사람이나... 그런 걸 열심히 하는 것이 높은 생산성으로 이어진다는 균일화된 제품의 대량 생산 시대에 살아가는 우리의 (재벌형) 산업 체계는 균일화를 요구한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똑같은 그룹의 회장이라는 사람이) 한 사람의 특출한 인재가 수많은 사람을 먹여 살린다면서 비균일화된 인재 양성을 주문하고 있다. 이건 뭐 정신분열증도 아니고... 뭐가 맞다는거야?

언제까지나 균일화된 산업 인력을 고혈을 쥐어짜는 체계를 유지하고 싶은 건가? 이제는 (한미 FTA도 한다고 하니) 좀 고급 지식 산업 시대로 넘어가고 싶은 거 아닌가? 그런 점에서 본다면 지금의 교육 체계는 좀 더 비 균일화 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아니면 다시 타이어 만들고 가발 만들던 시대로 되돌아 가던지.)

[한줄 요약] 비균일화가 살 길이다. 비균일한 신입생에 맞춰 대학교육은 바뀌어야 한다.

(논점2) 이공계 기피

미적분을 모르는 공대생이라는 현상이 일반적인 현상인가? 그럴 수 있다. 미적분 어렵다. 안 배워서 모를 수도 있고 배워도 제대로 못 따라가서 모를 수 있다. 최상위권 대학의 공대를 제외하고는 대다수의 공대는 인기 없다. 말하자면 이공계 기피 현상의 직접적인 피해를 중위권 이하 대부분의 대학이 받고 있다. 그런 상태에서 그런 곳으로 지원해오는 학생들이 학교에서 제일 공부잘하고 미적분도 척척 푸는 학생이길 기대하는건 무리 아닌가? 모르긴 몰라도 공업 수학을 공대에서 하는 것 보다 의대나 한의대에서 강의하면 학생들이 더 쉽게 따라 올거다.

수학/과학 잘하는 이과 학생이 공대를 가던 시대는 끝났다. 하지만 지금 대부분의 대학의 공대 교수들은 공부를 잘해서 공대를 가고 교수까지 된 사람들이다. 그 사람들의 눈으로 보면 지금 공대 신입생은 한심할거다. 그래서 어쩌라고?

물론 이공계 기피현상이 교수들 잘못은 아니지만 현실을 받아들이고 그런 공대생들을 보듬어 나갈 수 있는 커리큘럼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이공계 교육을 어떻게 발전시켜서 기피현상을 극복할까 고민해야지 신입생 타령만 하고 있으니 갑갑하다. 세계에서 제일 똑똑한 것으로 평가되는 고등학생을 받아서 가르치는 대학들이 학생이 멍청하다고나 하고 세계 수백위권 밖으로 밀려나가는 잘못을 왜 교육당국에 눈을 흘기냔 말이다.

[한줄 요약] 이공계 신입생 멍청한거 맞거든요. 그래서 어쩌라구요?

(논점3) 적분만 문제냐?

그래 좋다. 공대에 가려면 미적분 정도는 공부를 해야지. 그렇게 하도록 하자고. (수능에서 과학/수학 점수를 입시에 많이 반영하면 그냥 될 일이다.) 그럼 된건가? 글쎄요. 아닌것 같은데요.

세상에 알아야 할 공부가 미적분 뿐이더냐? 철학은 어쩌고 사회는 어쩌고 경제는 어쩌고 말하고 듣고 쓰는 건 어쩔건데? 미적분만 잘 한다고 좋은 기술자/과학자 되는거 아니거든요. 세상에 알아야 할 거 무지하게 많은데 왜 칸트의 철학을 모른다고 한탄하지 않고 왜 리카아도의 이론을 모른다고 한탄하지 않고 적분만 붙들고 난리를 치냐구요. 공평하지 않은거 아닌가?

제대로 된 지식인으로 살기 위하여 알아야 할 교양은 무지하게 많고 다양하다. 그래서 교양 과목을 대학에 두는거 아닌가? 학생들이 알아서 수준 높은 과목을 듣기 위해 배워야 할 교양 과목을 챙겨서 듣게하면 될 일이다. 그래도 모른다면 과외를 받든지 네** 지식인을 뒤지던지 위키피디어를 뒤지던지 하면 될거 아닌가? 왜 어떤 거는 "원래부터" 알아야 한다고 가정하는가?

[한줄 요약] 미적분은 교양 시간에 가르치면 되고 그 외 다양한 교양 수업이 필요하다.
신고
posted by 신묘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