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하이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9.05 :: 젠하이저 PX 200 vs. 울트라손 HFI-780 (39)
  2. 2008.04.11 :: 블루투스 헤드폰 플랜트로닉스 Pulsa 590 간단 사용기
잡스럽게 얘기한다 2008.09.05 13:29
주의) 허접 막귀를 가진 초짜의 지극히 개인적인 비교이니 너무 신뢰하지 말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애장 헤드폰 PX 200


이리저리 둘러보고 의견 듣고 해서 어렵사리 결정해서 구입한 최초의 허접하지 않은 내 헤드폰은 젠하이저 PX 200 이다. 구입 당시에도 인기는 많았지만 지금은 가히 국민 헤드폰이라 할만큼 많이 팔렸다는 소문이다.

PX 200 의 장점은 깨끗한 느낌의 소리 그리고 탁월한 휴대성 그리고 밀폐형이지만 귀를 덮지 않는 설계로 덜 답답하다는 점 등을 꼽을 수 있다. 또한, 보컬을 깨끗하게 뽑아내기 때문에 보컬이 강조된 음악을 들을 때는 강점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 만난 적수 HFI-780


우연히 옆 자리에 있길래 줏어다가 들어본 헤드폰은 울트라손의 HFI-780이다. 이런 분야에는 문외한이라 몰랐는데 젠하이저 만큼이나 유명한 회사란다. (이 말은 믿지 못하겠다. 내가 젠하이저는 들어 봤어도 울트라손은 첨 들었으니까. 아마 그 만큼 제대로 된 물건을 만드는 회사라는 뜻으로 이해하고 넘어가자.) HFI-780은 전형적인 밀폐형 헤드폰 디자인으로서 귀를 완전히 덮어주는 구조로 되어있다. (PX 200 보다 훨씬 더 크고 썼을 때 뭔가 전문적인 음악 감상 자세가 연출된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귀를 완전히 덮는 구조라 답답한 것을 싫어하는 사람이나 귀에 땀나는 사람은 좀 사용하기 불편할 수 있겠다.

나의 애장 헤드폰 PX 200과 HFI-780을 비교해가면서 들어본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김광석의 나무

내가 가장 즐겨 듣는 취향의 음악이다. 김광석의 보컬과 너무 튀지도 숨지도 않는 반주 세션이 잘 어우러지는 곡이다. PX 200은 대체로 무난한 소리를 들려주며 특히 김광석의 보컬이 너무나도 섬세하게 또렸이 전달된다. HFI-780은 반주의 전달에 있어서 PX 200 보다 나은 성능을 보여준다. 각 악기의 특성이 잘 드러나고 특히 기타의 스트로크 소리도 예민하게 잡아낸다. 베이스 기타의 소리는 HFI-780이 더 덩치가 커서 그런지 더 강조되어서 들린다. 붕붕 거리는 소리를 싫어 하는 사람과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선호가 갈릴 수 있는 부분이라고 보인다.

보컬을 재생하는 능력에서는 PX 200 이 우세, HFI-780 은 전체적인 악기 재생에서 우세. 한편, 저음에 있어서는 선호도가 갈리는 부분이라 판단 유예. (개인적으로는 PX 200을 선호하는데 이것도 음악을 듣는 상태와도 관련될 듯. 푹 쉬고 싶을 때랑 음악에 몰두해서 들을 때랑 다른 테니까.)

(2) 이병우의 비발디 라장조 류트 협주곡

전형적인 교향곡은 마침 소스가 없어서 테스트하지 못했고 소품으로서 기타로 연주한 류트 협주곡을 들어보았다. 두 헤드폰 모두 무난한 소리를 들려주는데 한 가지 뚜렷한 차이점이 있다면 음장감을 들 수 있겠다.

HFI-780의 경우에는 두어평 남짓한 창문도 없는 밀실에 연주들이 옹기종기 모여 연주하는 느낌이다. 반면에, PX 200의 음장감은 그냥 무한의 허공에 연주자들이 방향성도 없이 떠있으며 연주를 한다는 느낌이다. 이러한 음장감의 차이가 헤드폰 유닛 설계의 차이에서 오는 것인지 아니면 물리적인 특성 (귀를 덮는 것과 아닌 것) 에서 비롯된 것인지는 내 실력으로는 알지 못하겠다. 어쨌든 좁은 음장감은 선호가 갈릴 수 있는 부분이지만 악기의 상대적인 배치가 오롯이 드러나게 들린다는 점에서는 HFI-780에 점수를 더 주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X 200은 출장갈 때 편하다구



결론

결론적으로 음악적 특성만 따진다면 HFI-780이 더 나아 보인다. 하지만, 내가 애초에 PX 200을 선택한 이유는 출장갈 때 가방에 쉽게 넣을 수 있는 것을 원했기 때문이어서 그런 점에서 본다면 PX 200이 압도적인 우위를 갖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가격으로 본다면 현재로서는 HFI-780이 더 비싼데 시장에 충분히 많이 물건이 풀리지 않아서 생기는 일시적인 현상인지 아닌지는 좀 두고 봐야 할 듯. (댓글을 보고서야 깨달았는데 이 부분은 글을 잘못 썼네요. 물건이 널리 풀리기 전의 시장 진입을 위한 가격일 수도 있어서 장기적으로는 더 오를 수도 있다는 의미로 쓰려고 했던 것인데 더 내릴 것 처럼 써버렸네요. ^^)

(사족) HFI-780의 경우 주인이 구입한지 얼마 되지 않은 것으로 테스트 하였으므로 충분히 에이징이 되지 않아 공평한 비교가 되지 않았을 수 있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신묘군
기술을 얘기한다 2008.04.11 21:59
음악을 그다지 많이 즐기진 않지만 그래도 하드디스크에 앨범 몇 개 정도는 담고 다니는 사람입니다. 당연히 막귀 또는 그 보다 약간 상회하는 수준의 귀를 갖고 있습니다. 그런데 성질은 무지하게 까다로와서 뭐 하나 사려면 최소 2주 이상 서핑하고 좋다는 거 골라서 사는 편입니다. 그렇게 해서 고른 헤드폰은 현재 쓰고 있는 젠하이저 PX 200 입니다. 생긴 건 대충 생겼는데 가격은 만만치가 않죠. (은근히 돈 자랑^^)

그러던 중 옆 자리의 아가씨가 선 없는 헤드폰을 사고 싶다고 하더니 플랜트로닉스의 P 590 을 사왔더군요. 그래서 잽싸게 뺏어다가 두어시간 시청을 해보았습니다.

사용 환경은 Lenove ThinkPad X61 + Windows XP 이구요. 처음 페어링 하는 과정에는 드라이버도 잡고 해야 되니까 좀 시간이 걸리지만 그 다음 부터는 바로바로 장치를 잡기는 하는데 고음질 장치는 추가를 해야 잡히더군요. 블루투스 장치를 처음쓰는 거라 제가 잘 모르는 건지 어쨌든 좀 불만이었습니다. MP3 플레이어는 곰 오디오 플레이어에 이퀄라이저 기능은 끄고 실험했습니다. 들어본 음악과 평가는 다음과 같습니다.

* 김광석의 "나무"

이 곡은 김광석 특유의 메마른 목소리와 따뜻한 포크 기타와 뒤에서 은근하게 받쳐주는 조동익(아마 맞을 겁니다. 앨범 자켓을 본 지 오래되어 기억이 가물가물...)의 베이스 그리고 클라이막스로 가면서 드럼도 적절히 때려주는 곡이지요.

PX 200 의 경우 예의 그 마른 느낌을 잘 전달하는 편인데 반하여 P590은 베이스를 너무 심하게 울려줍니다. 게다가 고음에서 많이 소리가 깎이는데 예를 들자면, 포크 기타에서 손톱이 흔들리는 현과 닿으면서 나는 깨지는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다. 물론 깨지는 소리가 안들리니 더 듣기 좋다고 하면 할 수 없지만 현장감이 사라지고 진짜 음악 같지 않고 가짜 음악 처럼 들립니다.

* ABBA의 "Mama mia"

첫 곡을 듣고 저음이 빵빵하게 잡히는 P590이 혹시 원래 저음이 빵빵 울리는 클럽 댄스 스타일의 곡에서는 좋은 성능을 내지 않을까하여 아바의 곡을 들어 보았습니다. 최대한 방방 뜨는 곡으로. 그런데 오히려 댄스 스타일의 곡에서는 저음의 베이스나 드럼을 충분히 P590이 받쳐주지 못하고 소리가 새는 듯한 그러니가 주먹으로 귀청을 빵빵 때려야 되는데 스펀지를 대고 때리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 이병우 기타 3집 중 "그대 눈물 흐르고 세월 흐르고"

이번에는 좀 더 클래식 느낌이 드는 곡을 선택했습니다. 깨끗한 클래식 기타의 선율과 목관 악기의 부드러운 조화가 듣기 좋은 곡이지요. 그런데 역시나 소리가 뭉개집니다. 즉, PX 200이 솜털이 잔뜩 달린 여린 풀을 보여준다면 P 590은 그 털을 다 뜯어버리고 몸통만 보여주는 듯한 느낌입니다.

이상의 평가에서 보시듯이 P 590 은 (비슷한 가격대의) 기존의 유선 헤드폰에 비하여 충실한 음 재생을 보여주지는 못합니다. 이것이 P 590의 재생 유닛의 문제인지 아니면 블루투스 전송 규격의 한계인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현재로서 블루투스 헤드폰을 사시고 싶은 분은 책상위에서 유선 헤드폰을 치운 뒤에 사시기 바랍니다. 괜히 후회하시지 말구요. 뭐든지 그렇지만 비교할 대상이 없으면 불만도 없는 법!

세줄 요약

* 헤드폰이 무선이니까 좋긴 좋더라
* 기존의 유선 명기 헤드폰 보다는 못하더라
* 본인이 막귀라고 생각하고 비교해서 들을게 아니라면 사도 괜찮을지 모르겠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신묘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