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인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10.15 :: 선교는 위헌이다
  2. 2007.08.01 :: 아프간 인질 사태 - 미국이 싼 똥 한국 정부가 치우나 (2)
세상을 얘기한다 2007.10.15 11:22
선교 관련 이야기 하나

아프간에서 개신교의 위험한 선교가 재개되었다고 한다. 이미 한 차례 큰 홍역을 "거국적"으로 치뤘고 아프간 내에 선교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인질이 석방된 마당에 어쩌자고 이러는건지 모르겠다. 또 아프간에서 인질 사태가 났을 때 발생할 개신교에 대한 사회적 혐오가 걱정된다. 유아적 배금주의적 기복적 개신교에 대하여 개인적으로는 혐오를 금할 길이 없지만 그렇다고 사회 구성원들 간의 혐오가 일상화되는 것도 바람직한 현상은 아니다.

선교 관련 이야기 둘

얼마전 강의석군 사건의 재판에서 우리의 법원은 "선교를 이유로 학생들이 평등하고 공정하고 누려야 할 교육권 내지는 학습권을 부당하게 침해해서는 안된다"고 판결한 바 있다. 즉, 아무리 학교가 종교 사학이고 그 건학 이념이 선교에 있다고 하더라도 학교로서의 본분을 침해할 수는 없다는 애기다.

선교의 자유는 종교의 자유가 아니다

무례한 선교 행태에 대하여 개신교인들을 꾸짖으면 어떤 사람들은 "종교의 자유가 있다"며 항변한다. 그렇다. 우리의 헌법은 종교의 자유를 보장한다. 하지만 그건 종교의 자유일 뿐 선교의 자유는 아니다. 종교란 "신이나 초자연적인 존재의 능력을 믿고 숭배하여 삶의 평안을 추구하는 정신 문화의 한 갈래"라고 야후 사전에 나온다. 즉, 내 삶의 평안을 위한 정신 활동이라고 요약할 수 있다. 그런데 선교란 무엇인가? 일요일날 아파트 앞에 와서 시끄런 노래와 촌스런 율동으로 내 삶을 전혀 평안하지 못하게 하는 행동들이다. 즉, 선교는 근본적으로 종교의 자유라는 헌법상의 권리를 침해하는 행동이다.

모태 신앙이라는 인격 모독에 대하여

남의 문화가 가진 고유성을 철저하게 그리고 폭압적으로 무시하는 이방 선교의 행태는 일찌기 권정생 선생님께서도 질타하신 바 있다.

기독교가 들어가는 곳이면 어느 집이나 어느 마을이나 우리들의 전통문화가 파괴되어버리는 것이었다. 마을 밖 서낭당의 돌무더기도 없어지고, 정월 대보름날 동신제에도 기독교인은 함께 어울리지 않는다. 집집마다 가지고 있던 성주단지나 용단지도 깨뜨리고 부숴버린다. 조상들의 제사도 지내지 않는다. 논밭에서 음식을 먹을 때 고수레도 안한다. 안하는 것이 아니라 못하게 한 것이다. 이런 건 모두가 미신이고 우상이라 매도하고 철저히 파괴했던 것이다. 이래서 우리 기독교인들은 본래 가지고 있던 우리의 아름다운 풍습이나 명절도 멀리하고, 생일날짜도 분명치 않은 크리스마스만 최고의 명절로 삼고 있다. 산타클로스에, 루돌프 사슴에, 성탄나무에, 아기천사에, 성탄카드에 넋을 잃게 된 것이다.

선교를 한답시고 온 세계에 떠들고 다니며 하느님을 욕되게 하고 있지 않는가? 온갖 공해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에게 교회도 하나의 공해물로 인식된다면 빛과 소금은커녕 쓰레기만 배출해내는 꼴이 되지 않겠는가? 그런데도 한번 반성할 틈도 없이 그냥 발가벗은 임금님처럼 앞으로 앞으로 가고만 있다. (바람소리님의 블로그에서 재인용)

하지만 내 생각에 이런 선교보다 더 몰지각하고 모독적인 행위는 부모가 자식의 종교를 결정하는 모태 신앙이다. 인간은 누구에게나 자신의 신념을 가꿔갈 능력과 권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모들이 아이의 종교를 결정한다면 이는 인간에 대한 모독이라 할 것이다. 물론, 어린 아이들이 정서적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종교라는 틀 (즉, 착하면 복을 받고 악하면 혼이 난다는 식의 교훈이나 내가 힘든 일이 있어도 지켜주는 누군가가 있다거나 하는 위안)이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어린 아이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이고 그것 조차 특정 종교의 신도로서 강요될 필요는 없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신묘군
세상을 얘기한다 2007.08.01 16:35

(마눌님이 쓰신 글을 쓱싹 옮겨왔습니다.)

그들의 동기가 어이됐든 작금의 사태가 넘 안타깝습니다. 그러나 비통해 할 때만은 아닙니다. 우리는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그리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곰곰히 생각해 봐야 할 때입니다.

탈레반 : 소련의 아프칸침공시 미국에 의해 성장한 정치세력 이후 종교적 극단주의를 걷다가 민심도 잃고 9.11때 미국에게도 팽당함. 현재 미국의 꼭두각시인 아프간 정부군과 대치중.

결국 침략군인 미국과 탈레반이 벌이는 전쟁에 멋모르고(순진하게) 봉사하러 갔다가 덜컥 걸려들었습니다. 그 봉사자들은 침략군의 동맹군을 파견한 나라의 국민들이고, 침략군과 같은 종교를 신봉하구요~ 그렇다고 탈레반의 인질극이 정당한건 당근 아닙니다.

우리는 이 사건이 탈레반이 미국과 전쟁중에 일어났다는데 주목해야 합니다. 가장 책임있는 당사자인 미국이 협상의 중심에 나서야 합니다. 그 방식이 물밑이든, 물위로든.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아쉬우면 협박하고 곤란할땐 외면하는, 파렴치한 미국의 외교정책은 수정되어야 합니다. 한국정부는 이런 정책에  놀아나는 짓도 멈춰야 하구요. 한국민들은 탈레반의 이번 범죄는 미국과 벌이는 전쟁의 일부분이며 그 근본원인은 설득력 없는 명분으로 아프칸을 침공한 미국에 있음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래야만 제2 제3의 인질극을 막을수 있으며 인질극 보다 수백, 수천배 끔찍한 전쟁으로 부터 아프칸 민중이 벗어날 수 있습니다.

또한 직접적인 빌미를 준 파병을 중지해야 합니다. 우리와 아무 상관도 없고 명분도 없는 아프칸, 이라크,레바논에 대한 파병반대운동을 추진해야합니다.

봉사자들은 너무 순진했습니다. 미국이 수행하는 저강도 전쟁으로 인해 그곳이 인간 사회의 가장 최악의 상태인 전쟁지역 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이렇게  역사의식과 정치의식없이 순진한 신도들을 사지에 몰아 넣은 한국 기독교는 그들의 오만함과 무식함을 회개하고 보이지 않는 무지개를 좇기보다는 현실의 무지개를 만들어 가는데 기여해야 할 것입니다.

전지구가 전쟁터다. 미국은 침략전쟁을 즉각 중단하라!!!

미국의 아프칸 침공을 반대한다!!!

미국의 이라크 침공을 반대한다!!!

미군은 아프칸,이라크,한반도에서 철군하라!!!

한국 정부는 실익도 없이 국민을 사지로 내모는  아프칸,이라크, 레바논 파병을 철회하라!!!

탈레반은 아무 조건없이 민간인 인질을 즉각 석방하라!!!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신묘군

티스토리 툴바